임신 전 안미정 선생님을 마음속에서 선택한 이유 > 감사의편지

본문 바로가기 하단 바로가기
예약/상담 : 031.725.8500

감사의 편지 소통/소식 소통마당 감사의 편지

제목

임신 전 안미정 선생님을 마음속에서 선택한 이유

작성일
2019.05.11
작성자
나진아
조회수
162

본문

안녕하세요! 안미정선생님께 진료받고있는 산모 나진아입니다.

현재 32주로 출산디데이가 다가오고있네요ㅠㅠ후덜덜...

 

많은분들이 분당제일여성병원을 찾으면서 선생님 선택에 대해서 블로그도 많이 찾아보고 홈페이지도 많이 보실것 같아요.

저도 찾아보긴했는데 안미정선생님이 많이 나오더라구요.

하지만 저는 블로그에서 찾아보기전에 유명해서가 아닌 이미 마음속에서 안미정선생님 선택했었답니다. 그 이유를 말씀드리고싶어요.

담당선생님 선택을 앞두시는 분께 많은 도움되었으면 좋겠습니다.

 

 

 

 

안미정선생님을 선택한 이유

분당제일여성병원에는 선생님들이 참 많은데요.

저는 임신전부터 분당제일여성병원을 국가검진때문에 우연히 다니게 되었어요.

처음에는 다른 담당선생님이셨는데 담당선생님 휴무로 인해서 바로 진료볼수있는 선생님 아무나 해달라고 말씀드리고 방문을 했죠.

그게 바로 안미정선생님이셨고, 그때 당시 제가 임신이 계획한시기에 되지않아서 엄청난 스트레스를 받고 있는 상태였어요.

진료보는중 임신이 안된다고 상담하면서 너무스트레스 받지말라며 저를 위로해주셨던게 아직도 마음에 남네요

그래서 내가 만약 임신하게 된다면 담당선생님은 안미정선생님으로 할꺼라고 그때부터 마음속에 정해놓았어요!

다른선생님들은 어떤지는 모르겠지만 항상 진료보고나서 진료실 문을 직접열어주시는 세심함에 또 한번 감동했습니다.

 

 

저는 임신 한 후로 안미정선생님께 계속 진료를 받았고 어렵게 찾아온 아가인 만큼 항상 걱정이 많아요.

조금이라도 이상있으면 최악까지 생각하는(?)...

사서 걱정을 해서.. 그걸 아시는지 기본적인 얘기만해주셔도 끝에 멘트를 붙이시더라구요

"인터넷 찾아보지마세요~"

그 후로 인터넷을 안보고있습니다.

차라리 검색을 안하니 마음이 더 편안해지고 우리 아기한테 더 집중할수 있는것같아요.

현재는 아가 배둘레가 주수보다 일주일 작다고 해서 아가를 위해서 따끔하게 말씀해주실때는 따끔하게 말씀해주세요.

산모의 마음을 이해해주시는것도 감사하지만 무엇보다 중요한건 건강하게 아기가 출산하는 것!

저 또한 그렇게 생각하기때문에 냉정하게 말씀해주실때는 냉정하게 말씀해주시는 분이에요!

 

초반에 "산모는 앞으로 몸편할날이 없을꺼에요" 라고 말해주셨는데

처음에는 어디 하나 불편한점만 있어도 인터넷 찾아보고 선생님께 물어봤었는데

오히려 지금은 아 불편한가보다 하고 그냥 넘기는 편안한 마음을 가지게 되었네요ㅋㅋㅋ

그래서 이제 임신후기에는 오히려 질문없냐고 선생님께서 되려 물어보시네요

 

항상 갈때마다 제 마음의 안정을 찾아주시는 안미정선생님 감사합니다.

아직 출산이 조금 남았지만 선생님 믿고 무사히 출산할 수 있을것 같은 안정감이 드네요.

 

 

마지막으로 우리 아가 꿀복이 잘나온사진 올려봐요 ^.^

 

cc6643edf3c698efecdfdfe077e1fdd2_1557561 

 


 

댓글목록

최고관리자님의 댓글

최고관리자
작성일

안녕하세요. 나진아님^^ 산부인과 특성상 심리적으로 불안한 감이 많이 있으실텐데, 안미정 과장님께서 잘아울러 주셨을줄로압니다. 태아 초음파 사진이 참 예쁘게 나왔네요^^ 안미정 과장님 말씀처럼 좋은일만 생각하고, 인터넷 검색없이 아기를위해 집중하는게 좋은태교가 될 듯하네요.
몸도 힘드시고, 마음도 불안하시고 절대 쉽지않은 엄마의 길로 들어서셨으니, 다함께 응원해드리겠습니다.^^ 나진아님의 솔직 담백한 감사편지로 다른 산모님들과 진료팀도 힘이 날듯 합니다. 남은기간 예쁜 태교하시고요. 화이팅~! 외쳐드릴게요^^

분당제일 여성병원   대표: 백은찬 사업자 등록번호: 129-19-72471  대표 전화 031-725-8500  야간분만 및 응급환자 직통전화 031-725-8530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서현로 180번길 27 (구 서현동 260-1번지, 제생병원 건너편, 서현역 4,5번출구 도보 3분)    bd@bundangcheil.com
COPYRIGHT(C) BUNDANG CHEIL WOMEN’S HOSPITAL. ALL RIGHTS RESERVED.

접속자집계

오늘
195
전체
1,516,094
Since 2015.07.0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