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민혜 과장님. 너무나 감사드립니다. > 감사의편지

본문 바로가기 하단 바로가기
예약/상담 : 031.725.8500

감사의 편지 소통/소식 소통마당 감사의 편지

제목

최민혜 과장님. 너무나 감사드립니다.

작성일
2021.02.19
작성자
김은혜
조회수
106

본문

분당제일에 처음 방문한 게 벌써 2년이 넘었네요. 처음 산부인과 와서 진료가 낯설고 난임 검사까지 해야하는 저로써는 방문부터가 겁이 나고 힘들었어요.

본격적으로 임신 준비를 하면서 최민혜 과장님을 만났는데, 처음 인사하고 진료를 받았을 때 저에게 걱정하지 말고 앞으로 같이 잘 준비해보자는 말씀에 용기를 낼 수 있었습니다.

 

초반에 진료를 갈 때마다 항상 다정하게 어디 불편하거나 아픈 건 없었는지 먼저 물어봐주시고, 인공 수정 1차할 때 수술실에서 하게 되서 공포감에 긴장하고 떨고 있는 저에게 과장님이 긴장 풀고 걱정하지 말라고 다독여 주셨는데, 인공 1차 실패하고 나서 좌절감에 몇달 동안 병원을 안 갔어요. 몇달만에 오랫만에 방문했는데도 반갑게 인사해주시고 안부 물어봐주시는 과장님 덕분에 산부인과 가는게 겁이 났던게 많이 좋아졌었어요.

 

인공 2차 준비하면서 개인적인 상황과 신체적, 정신적 부담감에 과장님 진료볼 때 넋누리 아닌 한풀이도 했었는데 다 받아주시고, 다 잘될거라고 응원해주시는 모습이 아직도 기억에 납니다. 자주 진료를 보고 시술 준비가 두번째라 그런지 진료볼 때마다 제 이름 늘 불러주시고, 제가 궁금해서 물어보는 모든 질문에 하나하나 친철히 답변해주셔서 너무나 힘이 됬어요.

 

인공 2차에도 실패해서 시술이고 다 하기 싫어지더라구요. 그래도 첫 진료부터 인공 2차까지 과장님과 함께 하면서 갈때마다 환하게 웃으시면서 응원해주시고 격려해주시던 모습이 생각이 나서 인공 3차가 마지막이길 바라면서 시도했었어요.

 

3차때는 과장님이 이번엔 남편, 저 둘다 수치나 상태가 너무 좋으니 주사나 약이든 할 수 있는 방법 다 써보자고, 꼭 좋은 결과 있을꺼라고 확신에 찬 과장님 눈빛과 시술 때 절 꽉 잡아주며 기운을 불어넣어준 손길 때문일까요? 인공 3차에 피검 결과 전화받고, 담날 집에서 임테기 결과보고 남편이랑 같이 안고 울었습니다.

아기집 확인하러 처음 남편과 같이 진료실에 들어갔을때를 아직도 남편과 가끔 얘기합니다.​ 초음파실에서 과장님이 "어? 아기집이 두개가 보이네요? 축하해요~"라고 해주시던 말에 얼떨떨해서 나가니 남편은 뭐 잘못된 줄 알고 긴장타다 같이 진료실 들어가서 과장님이 "쌍둥이입니다"라는 말 한마디에 남편이 넋 나가고 멍~ 멘붕나간 표정 다시 생각해도 웃음이 나오네요.

병원 첨 간게 얼마 안 된것 같은데 그 사이 인공 3차까지 하고, 둥이 품게 되서 그 둥이들이 벌써 내일이면 16주가 됩니다. 분만까지 과장님과 같이 가는 줄 알고 신나있었는데, 분만 안 하신지 몇년 되셨다는 과장님 말에 12주 진료가 마지막일줄 정말 몰랐습니다. ㅠㅠ

분만까지 계속 가고 싶었던 아쉬운 마음에 홈페이지를 통해 감사 인사 드려봅니다.

최민혜 과장님~ 그 동안 진료, 시술때마다 늘 다정하게 격려해주시고 응원해주셔서 둥이 엄마가 되었습니다. 너무나 감사드립니다.

댓글목록

최고관리자님의 댓글

최고관리자
작성일

안녕하세요. 은혜님. 먼저 사랑스러운 두 배의 축복, 쌍둥이가 선물처럼 찾아온 것을 진심으로 축하드립니다. 더불어 본원과 최민혜 과장님을 믿고 함께하여 주시며 힘든 시간을 잘 견뎌내시고, 이렇게 정성과 마음이 가득 담긴 감사의 편지를 남겨주신 은혜님께도 따뜻한 감사의 말씀을 전하고 싶습니다. 이제는 늘 행복하고 기쁜일만 펼쳐지시기를 진심으로 바라며 쌍둥이가 건강하게 탄생하는 날까지 최선을 다하는 분당제일여성병원이 되겠습니다. 다시 한 번 감사합니다.

분당제일 여성병원   대표: 백은찬 사업자 등록번호: 129-19-72471  대표 전화 031-725-8500  야간분만 및 응급환자 직통전화 031-725-8530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서현로 180번길 27 (구 서현동 260-1번지, 제생병원 건너편, 서현역 4,5번출구 도보 3분)    bd@bundangcheil.com
COPYRIGHT(C) BUNDANG CHEIL WOMEN’S HOSPITAL. ALL RIGHTS RESERVED.

접속자집계

오늘
49
전체
2,228,477
Since 2015.07.04